발행년월일 : 2020-10-26
[무료운세]  
춘천신문은 나눔글꼴에 최적화되어있습니다. 나눔글꼴받기
홈으로 > 자치
시정 알리미 ‘채널춘천’ 확대 재편
2020년 10월 07일 수요일 이규하 기자 haha@

춘천시가 시정을 좀 더 쉽고, 다양하게 풀어내는 ‘시정 와글와글’을 제작하는 등 시정 알리미 ‘채널 춘천’을 확대 재편한다.

‘시정 와글와글’은 시가 추진하는 다양한 사업을 시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하는 프로그램으로 첫 편 ‘빅데이터는 춘천 미래 먹거리’를 업데이트 했다.

이 방송에는 우리 지역의 대표적인 데이터센터 기업인 더존 송호철 상무와 시정부의 관련 TF팀장인 최찬우과장과 시민소통담당관 등 3명이 출연했다.

이 방송은 지금까지 시민들에게 제대로 이해되지 못했던 데이터센터 산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한편 향후 진행될 K클라우드파크 등이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쉽게 풀어낸 방송이다. 향후 이번 방식으로 바이오산업, 반려동물, 돌봄 등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정책들을 쉽게 풀어낼 계획이다.

 또 다른 콘텐츠인 ‘봄내 컬처’에는 ‘춘천 커피’ 편을 업데이트한다.

이 프로그램에는 강원대 원예학과에서 직접 커피를 재배하는 등 관련 산업 생태계를 만드는 강원희 교수와 춘천에 자리 잡은 커피 가공·교육업체인 코빈즈 김재용 대표, 시민소통담당관이 참여했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강릉이 가진 커피 자원들이 다양하게 소개된다. 직접 춘천에서 커피를 재배하는 강원희 교수는 춘천이 가진 기후가 커피 재배에 문제가 없고, 이런 환경을 6차산업으로 확장시킬 수 있는 다양한 기회가 있다고 분석했다. 직접 로스팅 사업과 커피 교육사업을 하는 김재용 대표는 춘천이 가진 커피 스토리텔링에 주목할 가치가 있다고 분석했다.

춘천은 국내에 원두가 수입조차 안되던 시기에 외교행랑을 통해 반입한 원두커피를 팔던 원두커피 1호점 ‘이디오피아의 집’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시민소통담당관실은 금년에는 파일럿으로 바이오산업, 음식, 문화공연 등을 추가로 제작하고, 내년에는 정식 출범해 월 4회 콘텐츠 제작 시스템을 가동할 계획이다. 정식 출범할 경우, 시민들은 물론이고 춘천시가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정책의 소통 창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만들어진 ‘채널춘천’ 콘텐츠는 기존 유튜브는 물론이고, 팟캐스트 등으로도 다양하게 사용할 예정이다. 또 이미 구축된 춘천 미디어 플랫폼인 ‘채널춘천’의 개편을 통해 한층 더 다양하게 사용될 예정이다.

이 공간에는 기존 시가 제작한 콘텐츠는 물론 시정소식지 ‘봄내’에서 널리 알릴 수 있는 내용을 다양하게 보여주는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이 경우 방문자들은 이 콘텐츠를 개인의 SNS으로 이끌 수 있어, 시정을 알리는 플랫폼 역할을 기대할 수 있게 된다.


 조창완 시민소통담당관은 “시정부의 다양한 활동이나 정책 가운데는 복잡한 것들이 많아서 넓고, 쉽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 새롭게 만드는 콘텐츠는 이런 가치를 더 넓게 보급할 수 있는 통로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채널춘천’ (http://media.chuncheon.go.kr) 등을 통해 볼 수 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책임정책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강원아6   l   등록일자 : 2005.11.04   l   최초 발행일 : 2005.11.21  l   전화 : 033-263-6430  l  팩스 : 033-253-6430
발행인 : 김남호   l   편집인 : 김연일   l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용석원   l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만진   l   발행소 : 강원도 춘천시 서부대성로 65, 뉴원빌딩 301호   
Copyright(c)2005 chuncheonnews.net All rights reserved.       chunchonnet@hanmail.net